e논산신문 : 2023 논산딸기축제 흥행속 폐막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03월29일wed
기사최종편집일: 2023-03-29 08:21:49
뉴스홈 > 논산뉴스 > 생활.문화
2023년03월14일 08시48분 172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2023 논산딸기축제 흥행속 폐막
- 현장에서만 딸기 65톤, 7억 8천만 원어치 판매

세계 딸기 엑스포를 향한 달콤한 유혹
! 2023 논산딸기축제가 성대한 폐막행사와 함께 피날레를 알렸다. 올해 축제에는 닷새간 무려 35만여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며 세계 딸기 엑스포로 가는 길에 밝은 미래를 밝혔다.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논산시민공원 및 시민운동장 일원에서 열린 이번 축제는 코로나19 위기를 딛고 4년 만에 대면 방식으로 치러졌다.


딸기축제를 현장에서 즐기고자 했던 시민들의 염원이 모인 것일까, 올해 축제는 전에 없던 대흥행을 이루며 명실상부 전국 대표 농특산물 축제의 명성을 확인시켰다.


축제장 곳곳에 위치한 딸기 판매장에서는 총 65(78천만 원어치)의 딸기가 판매됐으며, 딸기 막걸리딸기 호떡딸기 가래떡 등 각양각색의 딸기 관련 음식도 불난 듯 팔리며 남녀노소의 사랑을 받는 논산딸기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특히 논산딸기축제의 핵심적 방문층으로 자리매김한 2030세대의 발걸음이 줄을 이었다. 부모님과 함께, 혹은 연인의 손을 잡고 축제장을 찾은 젊은 층들은 딸기 디저트 카페에서 새콤달콤 디저트를 맛보거나 딸기네컷포토 부스에서 기념사진을 남기는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만끽했다.


논산문화관광재단 관계자는 유튜버, 틱톡커 등 유명 크리에이터들의 방문이 온라인상에서 큰 홍보 효과를 만드는 데 일조한 것으로 보인다오랜만의 대면 축제를 맞아 새롭게 마련한 프로그램들이 각계각층의 취향을 저격하며 폭넓은 세대가 어우러지는 축제 분위기가 연출됐다고 전했다.


아울러 딸기수확 딸기잼 만들기 딸기 케이크 만들기 등의 체험행사들은 가족 방문객들의 열띤 참여 속에 줄곧 문전성시를 이뤘다. 메타버스 비전을 잡아라키자니아 고! 꼬마열차 등 올해 첫선을 보인 프로그램들은 아이들에게 웃음꽃을 선물하며 축제에 다채로움을 더했다.


국방군수산업의 메카로 발돋움 중인 논산시가 육군항공학교와의 협업 하에 준비한 헬기보고 헬기타고역시 큰 호응과 함께 축제의 새 비전을 제시했다.


300여 시민이 헬기를 타고 논산 하늘을 날았으며, 호기심 가득한 아이들은 공설운동장에 전시된 헬기를 관람하며 연신 눈이 동그래지는 모습이었다.


쉴 새 없이 축제장을 누빈 백성현 논산시장은 인산인해 속에서 불의의 사고 없이 축제가 성료할 수 있었던 것은 시민, 관광객 여러분들의 성숙한 참여의식 덕분이라며 축제를 치르며 들려 온 시민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철저한 자체평가를 이어가며 향후에는 더욱 멋지고 쾌적한 축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어 닷새간 논산을 방문해주신 전국의 수많은 관광객과 시민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리며, 세계 딸기 엑스포로 가는 길에 힘이 되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국 제일의 딸기 주산지인 논산시는 영농 첨단화에 속도를 높이는 동시에 해외 판로를 넓게 펼쳐 딸기 세계화를 이뤄낸다는 목표다. 이와 더불어 딸기축제를 대규모 딸기 박람회로 도약시키며 훗날 세계 딸기 엑스포 추진을 가시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이근희 (enonsan1010@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자유게시판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상호명: e논산신문 | 주소: 충남 논산시 중앙로 404 2층 , TEL : 041-736-2085 , FAX : 041-736-2086
등록번호 : 충남아00089 , 등록일: 2010. 8. 27 , 발행인: 장병일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웅
e논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e논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