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논산신문 : 제22회 연산대추문화축제 마무리
  • HOME
  • 즐겨찾기추가
  • 시작페이지로
회사소개 설문조사
회원가입 로그인
2023년12월07일thu
기사최종편집일: 2023-12-01 09:06:16
뉴스홈 > 논산뉴스 > 생활.문화
2023년10월16일 11시26분 236
글자크기 기사내용 이메일보내기 뉴스프린트하기 뉴스스크랩하기
제22회 연산대추문화축제 마무리
사흘간 펼쳐진 낭만가득 축제에 발걸음 북적북적

낭만 리더! 문화향기마을 속으로!’라는 주제 속에 펼쳐진 2023 22회 연산대추문화축제가 15일 오후 막을 내렸다.


사흘간 축제장을 찾은 남녀노소 관광객들은 생대추의 아삭하고 달콤한 식감, 말린 대추의 깊고 진한 향미를 즐기며 전국적 대추 집산지 연산의 진가를 재확인했다. 특히 황산벌대추레시피 경연대회, 시식회 등에서 선보여진 다양한 대추 요리들은 대추의 새 모습을 알리며 많은 인기를 모았다.


또한 올해 축제는 연산문화창고, 연산별당, 논산한옥마을 등 다양한 문화교류 거점이 생겨나고 있는 연산의 지역 여건에 걸맞게 문화적 감성을 자극하는 콘텐츠들이 다수 마련되어 눈길을 끌었다.


초대가수진 역시 트로트부터 발라드, 포크를 비롯해 DJ와 인디밴드까지 다양한 음악장르를 아우르는 뮤지션들로 구성되어 다채로운 듣는 재미를 선사했다.


아울러 대추수확, 피크닉 체험 등을 즐길 수 있던 키드존과 논산한옥마을에 꾸며진 예술 장돌뱅이 체험 프로그램공간에도 역시 많은 발길이 이어지며 풍성한 축제 분위기를 자아냈다.


축제장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함께 즐긴 백성현 논산시장은 선선한 가을 날씨에 달콤한 대추의 풍미를 느끼니, 추억과 낭만이 절로 쌓인다대추의 매력에 푹 빠지시고자 이곳을 찾아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연산대추가 더 많은 분들에게 사랑받을 수 있도록 관련 산업 진흥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뉴스스크랩하기
김해인 (enonsan1010@naver.co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생활.문화섹션 목록으로


현재 회원님의 레벨로는 자유게시판 게시판리스팅 권한이 없습니다
회사소개 개인정보보호정책 이용약관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공지사항 독자투고 기사제보 정기구독 청소년보호정책
상호명: e논산신문 | 주소: 충남 논산시 중앙로 404 2층 , TEL : 041-736-2085 , FAX : 041-736-2086
등록번호 : 충남아00089 , 등록일: 2010. 8. 27 , 발행인: 장병일 , 편집인 : 길현율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진웅
e논산신문의 모든 컨텐츠(기사)는 저작권법 보호를 받으며, 무단복제 및 복사 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c) 2023 e논산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