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CJ제일제당(주), 상생의 길 열어

논산 쌀 산업 지속 발전 위한 기반 다져
뉴스일자: 2022년07월20일 10시31분


논산시가
CJ제일제당()과 손잡고 농산물의 안정적인 판로 확보를 통한 지역과 농민, 기업 간 상생의 길을 열었다.


논산시(시장 백성현)19일 시청 3층 회의실에서 백성현 논산시장, 박태준 CJ제일제당()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행복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CJ제일제당은 K-Food열풍의 선두주자이자 글로벌 BIO NO. 1 대한민국 최고의 식품 전문 기업으로서, 햇반, 비비고, 해찬들, 백설, 다시다, 스팸, 삼호어묵, 하선정 등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다양한 식품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시는 지난 2014년부터 관내 정부지원 민간 RPC()황산벌농업회사법인(대표 이영흠)을 통해 CJ제일제당()에 가공용 벼 품종인 보람찬을 납품해왔으며, 실무자 협의회를 구성하여 신제품 개발 시 논산에서 생산되는 우수 농산물을 우선 사용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등 상생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 왔다.


이번 협약을 통해 시는 가공용 벼 품종인 보람찬쌀의 재배 면적을 확대하여 논산 쌀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기반을 다지는 것은 물론 안정적인 생산 기반과 판로를 확보함으로써 쌀 수급 불균형으로 인한 쌀값 하락 등 국내·외 다양한 요인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CJ제일제당()은 국산 쌀 소비량이 감소하는 추세 속에서 논산 쌀 등 우수한 농산물을 활용하여 가정간편식(HMR)을 대표하는 제품인 햇반 등 프리미엄 가치를 더한 많은 제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어 기업의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논산시에서 재배되는 쌀을 CJ제일제당()의 햇반 제품 생산용으로 납품함으로써 농산물의 안정적인 판로를 확보하는 동시에 CJ제일제당() 역시 자사의 제품 생산을 위한 필요한 각종 농산물을 안정적으로 공급받게 되어 기업과 지역이 함께 윈윈(win-win)하는 상생의 길을 열었다는 평이다.


박태준 CJ제일제당() 상무는 논산 농산물이 국내 시장을 넘어 해외시장에 진출할수 있도록 함께 동반 성장해나가길 바란다진정성과 지속성을 바탕으로 농민과 지자체, 기업 모두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동반성장이 이뤄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백성현 논산시장은 이번 협약은 우리 지역의 우수한 농산물을 전국에 알리는 발판을 마련하는 동시에 지역과 농가, 그리고 기업이 함께 상생하는 길을 열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계속해서 CJ제일제당()과 긴밀한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농업인의 안정적인 소득 기반을 마련하고, 잘사는 농촌, 행복한 농업환경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농업은 더 이상 단순한 생산을 넘어 하나의 산업으로서 생산선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집중 관리가 필요하다다양한 세제&금융지원, 청년 유입을 통한 스타트업 활성화, 농어민수당 제도화 등을 바탕으로 농업을 성장시키고, 농촌과 농민 모두가 함께 잘사는 논산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클리핑은 http://www.enonsan.com에서 발췌된 내용입니다.